새로운 백종원표 요리 예능이 등장했다. “우리가 먹을 음식은 우리가 만들겠다”며 모인 고등학생 셰프들의 넘치는 열정과 반짝이는 아이디어. 그리고 여기에 더해질 요식업계의 대부 백종원의 현실적인 조언과 도움까지. 이들이 만들 새로운 요리 예능은 ‘급식’, 그리고 고등학생 셰프들의 요리 대결을 주제로 한 <고교급식왕>이다.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고교급식왕> 제작발표회에는 백종원, 은지원, 문세윤, 이나은, 그리고 임수정 PD가 참석했다. 

<고교급식왕>은 백종원의 신개념 급식 프로젝트로 요리에 관심 있는 고등학생들이 백종원의 도움을 받아 급식을 완성시키며 대결을 펼치는 급식 레시피 대항전이다. ‘급식왕’을 꿈꾸며 모인 전국의 요리 꿈나무들은 무려 234팀. 30대1에 달하는 예선 경쟁률을 뚫고 본선에 최종 선발된 팀은 총 8팀이다. 이들은 토너먼트 형식으로 급식 대결을 펼친다. 

백종원 긴장케 한 ‘고딩 셰프들’ 
 

 
고등학생 셰프들이지만,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결선에 오른 팀인 만큼 모두 탄탄한 실력자들이다. 하지만 1~2인분의 음식을 맛있게 만드는 것과, 동시에 천 명이 먹을 음식을 대량조리하는 건 기본부터 다르다.

임수정 PD 역시 “요리 경험이 많은 학생들이지만 대량 조리를 위한 도구들에는 익숙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배움이 빠른 친구들이라 대량 조리에 대한 감도 빠르게 익혔다”고. 백종원은 학생들의 빠른 습득력과 반짝이는 아이디어에 “경쟁 상대로 느껴질 정도로 놀라웠다. 우리나라 외식업계의 미래가 밝다고 느꼈다”고 감탄했다.

하지만 학생들의 아이디어 중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메뉴는 그리 많지 않았다고. 급식에는 ‘맛’ 이외에도 균형 잡힌 영양소 비율, 칼로리, 1인당 식재료 단가 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기 때문이다. 백종원은 “영양사님과 급식 담당 조리사님들이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현실 사이에 접점을 찾도록 도와줬다. 학생들과 조리장님들의 콜라보가 만든 기발한 메뉴가 많았다”고 말했다. 

급식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 <한식대첩> <집밥 백선생> <골목식당> 등 다양한 종류의 요리 예능에 참여해온 백종원이 <고교급식왕>에 참여하게 된 이유였다. 사학재단 이사장이기도 한 백종원은 이사장이 되면서 ‘급식만큼은 제대로 만들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시행에 옮기기는 쉽지 않았다. 수익을 내는 것이 중요한 식당과 달리, 급식에는 고려해야 할 사항과 제약이 많다는 걸 알게 됐기 때문이다. 

백종원은 “나 역시도 전에는 ‘급식을 왜 저렇게밖에 못 만들지?’ 싶을 때가 있었다”고 고백하며, “깊이 들어가면 갈수록 현실적인 어려움을 알게 됐다. 그러던 차에 이 프로그램 출연 제안이 왔다. 방송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급식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을 풀고, 많은 사람이 급식 아이디어에 고민하다 보면 좋은 방향으로 변화가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칭찬보단 욕을 많이 듣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영양사님들과 조리사님들의 노고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면서 “단체 급식 영양사, 조리사분들의 노고에 대해서도 알게 됐고, 학생들의 눈높이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급식의 질과 학생들 삶의 질은 비례한다 
 

 
임수정 PD는 “많은 고등학생이 급식을 ‘내가 학교에 가는 이유’로 답하기도 했고, 급식 만족도가 높아질수록 학생들 삶의 질이 상승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비하면 급식은 분명 좋아졌는데, 왜 학생들의 만족도는 과거와 크게 다르지 않을까 궁금했다. 실제 급식에 대한 궁금증도 풀고, 급식 종사자분들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또, 일반인 출연자인 고등학생 셰프들과, 영양사, 조리사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부탁했다. 요리가 꿈인 학생들인 만큼 촬영 전 영양사, 조리사분들께 ‘아닌 건 아니라고 호되게 혼내시라’고 부탁했는데, 혹여 이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오해를 살까 걱정해서다. 
 
백종원은 이어 “학생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싶고, 너무 재미있다. 우리집에 데려가서 가르치고 싶을 정도”라면서 “아직 어린 학생들이라 실수가 있을 수도 있다. 잘못하는 부분이 보이더라도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문제윤, 은지원, 나은(에이프릴)은 20대부터 40대, 도시락 세대부터 급식 세대까지 각기 다른 입맛과 연령대를 대표하는 출연진이 함께한다. 두 아이의 학부모인 문세윤과 최근까지 급식을 먹었던 나은, 급식을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은지원의 조합은 급식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취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tvN <고교급식왕>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