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더맨이 15일 오후 5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되는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다. 스파이더맨은 거미줄이 아닌 야구공을 잡은 색다른 모습은 물론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시구를 선보이며, 야구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파이더맨은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20분간 경기장 실내 포토월에서 관중과 사진을 촬영하는 팬서비스도 한다. 경기 중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예매권 증정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홀)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7월2일 개봉한다.
nam_j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