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놈

할리우드 톱스타 톰 하디(41) 주연의 액션 블록버스터다. 개봉 5일 만에 2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누적관객은 275만5663명.

소니픽처스가 만든 마블 영화다. 정의로운 기자 ‘에디 브록'(톰 하디)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후 마블 최초의 빌런 히어로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할리우드 최고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영화 ‘인터스텔라'(2014) ‘인셉션'(2010) 등을 통해 국제 영화제를 휩쓴 폴 J 프랭클린(52)이 시각 특수효과에 참여했다. 영화 ‘블랙스완'(2011)과 ‘천년을 흐르는 사랑'(2006) 등을 통해 독보적인 시퀀스와 영상미를 선보여 온 매슈 리바티크(50) 촬영감독,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수어사이드 스쿼드'(2016) 등에서 감각 있는 공간들을 구현한 올리버 숄(54) 미술 감독도 힘을 보탰다.

영화 ‘좀비랜드'(2009), ‘갱스터 스쿼드'(2013) 등을 연출한 루벤 플라이셔(44)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하디를 비롯해 미셀 윌리엄스(38), 우디 해럴슨(57), 제니 슬레이트(36) 등이 출연한다. 107분, 15세 관람가

◇암수살인

감옥에서 추가 살인 7건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이야기를 다룬 범죄 실화극이다. 개봉 7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누적 관객은 228만866명.

영화 ‘봄, 눈'(2012), ‘반짝반짝 두근두근'(2014) 등을 연출한 김태균(58) 감독의 신작이다. 부산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토대로 했다. 피해자는 있으나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 사건을 다룬다. 한국영화에서 한 번도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소재다.

김 감독은 2012년 방송한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를 우연히 봤다. 파렴치한 살인을 저지른 범인과 그를 쫓는 형사의 에피소드를 접하고 취재를 위해 다음날 무작정 부산으로 내려갔다. 실제 주인공인 형사를 만나 범행 흔적이 생생하게 남아있는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 이후 5년에 걸친 끈질긴 인터뷰와 꼼꼼한 취재 끝에 이 작품을 완성했다.

김윤석(50)은 살인범이 감옥 안에서 던져주는 단서를 믿고 피해자를 찾아 끈질기게 진실을 쫓는 형사 ‘형민’을 연기했다. 주지훈(36)은 자백을 통해 감옥에서 수사 과정을 이끄는 살인범 ‘태오’로 분했다. 110분, 15세 관람가

◇미쓰백

아동 학대를 전면에 내세운 작품이다. 모질고 거친 인생을 살아온 탓에 세상과 단절한 채 지내던 ‘백상아'(한지민)가 학대받는 소녀 ‘김지은'(김시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한지민(36)의 연기 변신이 무엇보다 눈에 띈다. 짧은 탈색 머리, 짙은 립스틱, 검은 가죽 재킷, 딱 붙는 스커트 등을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지원(37)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이 감독이 직접 겪은 일이 영화의 시작이다. 몇 년 전, 도움이 필요해 보인 옆집 아이에게 손길을 내밀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느꼈다. 꾸준히 일어나는 아동학대 뉴스를 보며 그때 사건이 잊혀지지 않아 시나리오를 썼다.

한지민을 비롯해 이희준(39)·권소현(31)·장영남(45) 등이 출연한다. 개봉일(11일) 3만2323명을 모았다. 98분, 15세 관람가

◇배반의 장미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자살을 결심한 네 남녀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한날한시에 세상을 떠나기 위해 만들어진 비밀 클럽의 ‘긴급 정모 공지’에 하나둘 모여드는 멤버들의 모습으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삶에 지쳐 클럽을 만든 장본인 ‘최후의 불꽃'(김인권), 한때 잘나갔지만 이제 한물 간 시나리오 작가인 ‘인생은 미완성'(정상훈), 대학 입시만 4년째 준비 중인 ‘행복은 성적순'(김성철)이 모인다. 이 조합에 미스터리한 매력의 마지막 멤버, ‘배반의 장미'(손담비)가 합세하며 예측 불허한 하루가 펼쳐진다.

사회 이슈를 4인 4색의 독특한 캐릭터와 유머코드로 녹여냈다. 삶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코믹 영화다. 가수 체리필터 ‘낭만고양이’, 휘성 ‘불치병’ 등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박진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18일 개봉, 99분, 15세 관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