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MC 김일중과 가수 하유비가 인천시 명예소방관으로 활동한다.

인천소방본부는 2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소방본부에서 ‘인천광역시 명예소방관 위촉식’을 열고 김일중과 하유비를 명예소방관으로 위촉했다.

이들은 지난 10월 인천소방본부가 기획한 화재예방 홍보음원 제작 프로젝트에 재능기부로 참여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하유비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불 나면 대피먼저’ 등 주요 소방정책을 노랫말에 담은 통화 연결음을 불렀다.

김일중은 ‘소방차 길터주기’, ‘119다매체신고’ 등 10개 지역 라디오 방송에 송출될 안전 캠페인의 내레이터로 녹음에 참여했다.

김영중 본부장은 “바쁜 일정 가운데 시민 안전을 위한 소방 프로젝트에 선뜻 재능기부를 해 준 두 분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인천시 명예소방관으로 시민 안전 정책에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인사했다.

김일중은 2005년 SBS 아나운서 출신으로 ‘어쩌다 어른’, ‘자기야-백년손님’, ‘장학퀴즈’등 예능·교양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하유비는 올해 ‘내일은 미스트롯’ 톱12인 트로트 가수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와 싱글앨범 ‘평생 내 편’으로 활약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