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조작 의혹’을 받는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결성된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활동 계획이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엠넷은 3일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보상안과 쇄신대책 및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아무 잘못 없는 가수들과 연습생들에게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현재 조작 의심을 받고 있는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 X 101’를 통해 각각 결성된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한 해체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 멤버들이 “무슨 잘못이냐”며 두둔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엠넷은 거듭 사과하고 있다. 이날도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시청자와 팬 여러분들 및 연습생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현재 수사에 성실한 자세로 협조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했다.

검찰은 이날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는 제작진과 기획사 관계자들을 재판에 넘겼다. CJ ENM 소속 제작진인 PD 안모씨와 CP(책임프로듀서) 김모씨를 업무방해,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보조 PD 이모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기획사 임직원 5명에 대해서는 배임증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경찰과 검찰은 각각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결성시킨 ‘프로듀스’ 시즌 1과 2의 최종 투표 결과 역시 조작됐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각 프로그램의 시청자들은 이들 제작진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또 경찰 등은 투표 조작에 CJ ENM 등 윗선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다. 특히 CJ ENM 부사장 겸 엠넷 부문 대표 신모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는 등 관여도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