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해 국내 극장 관객 수와 매출액이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극장 관객 수는 2억2668만 명으로,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이는 2013년 이후 2억1000만 명대에 머무르며 시장 정체기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지난해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매출액은 1조9140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51.0%로 9년 연속 외국영화 관객보다 많았으며, 한국영화 매출액은 9708억원으로 전년 대비 6.4% 증가하며 역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연평균 영화 관람횟수는 4.37회이다.

지난해 박스오피스 1위는 ‘극한직업’으로 1627만명을 기록했으며, 2위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1393만명, 3위 ‘겨울왕국 2’ 1337만명, 4위 ‘알라딘’ 1255만명, 5위 ‘기생충’ 1009만명 등 사상 최초로 1000만 관객영화 5편이 탄생했다.

이 중 디즈니 작품이 3편인데, 디즈니는 배급사 관객 점유율 27.3%로 외국 배급사 최초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1000만 영화를 2편 배출하고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0위권에 5편이나 이름을 올린 ‘CJ ENM’으로 관객 점유율 22.7%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