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틸다 스윈튼이 HBO 드라마 ‘기생충’에 출연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일루미너디는 “틸다 스윈튼이 ‘기생충’의 HBO 드라마에 출연, 봉준호 감독과 세 번째로 인연을 맺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HBO ‘기생충’ 드라마는 영어 버전의 6부작이 될 것”이라며 “현재 틸다 스윈튼은 장혜진이 맡았던 ‘충숙’ 역으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틸다 스윈튼은 ‘설국열차’, ‘옥자’에 출연하며 봉준호 감독과 인연을 맺었다. 그의 출연이 결정되면 ‘설국열차’, ‘옥자’에 이어 드라마 ‘기생충’으로 봉 감독과 세 번째 인연을 맺게 된다.

그는 ‘설국열차’로 내한한 당시 “봉준호 감독은 작품만이 아니라 사람이 좋다”며 봉준호 감독을 칭찬하기도 했다.

HBO TV시리즈로 만들어지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과 ‘빅쇼트’, ‘바이스’ 등을 연출한 아담 맥케이 감독이 공동으로 연출한다. 송강호가 연기한 기택 역에는 ‘비긴 어게인’, ‘어벤져스’ 시리즈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마크 러팔로가 물망에 올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